편집 : 2021.3.8 월 15:09
> 뉴스 > 경제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환영하며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의 강력한 추진을 촉구한다!!
[국가균형발전·지방분권·상생발전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 성명서 전문]
2020년 10월 12일 (월) 16:19:59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10월 8일 열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에서 충남, 대전 혁신도시 지정안이 의결돼 충청인들의 염원이 결실을 맺게 됐다.

뒤돌아보면 많은 진통을 겪었던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은 국가 균형발전의 새로운 추진력을 만들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다행이며 환영한다.

이번 성과는 충남도민과 대전시민을 비롯해 충청권이 함께 이룬 결과이다, 행정뿐만 아니라, 정치권, 시민사회, 그리고 서명에 동참한 충남, 대전 주민들의 열망과 간절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은 첫걸음에 불과하다. 앞으로 넘어야 할 산들이 여전히 많이 남아 있다.

수도권 집중주의 세력들의 반대도 만만치 않을 것이며, 지역 이기주의식 경쟁도 우려되고 있다.

그럼에도 혁신도시가 담고 있는 국토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 사명의 가치는 멈출 수 없다.

수도권 인구가 50%를 돌파하는 국가 비상사태에서 혁신도시를 통한 공공기관 이전,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과 같은 강력한 균형발전 정책들이 국정의 최우선 과제가 되어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 계획을 확정하는 등 혁신도시 시즌2를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

특히 충남은 세종시 행정복합도시 건설 과정에서 철저하게 차별받아 왔다. 연기군 전체와 공주시 일부를 포함해 14만여명의 인구가 빠져나갔으며 자원뿐만 아니라 각종 혜택에서도 배제되어왔다.

이제 충남과 대전이 혁신도시 시즌2를 선도하는 거점 지역이 되어야 한다.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공공기관 이전을 성공적으로 완수 할 수 있도록 치밀하게 계획을 세우고 정부뿐만 아니라 충남도와 정치권, 지역 시민사회와의 소통, 협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충청권 시민사회는 연대를 더욱 강고히 하여 충남·대전 혁신도시가 성공적으로 추진 될 수 있도록 모든 힘을 쏟을 것이다.

                                                    2020년 10월 12일

                           국가균형발전·지방분권·상생발전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

msn
     관련기사
· 중기부 이전 대책, 시작부터 헛발질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대전시장은 감사 안 한 이유 밝혀라...
○ 검찰, 안선영 의원 '구약식' 처...
○ 대전 다녀간 원희룡 제주지사
자치경찰위원회 출범도 전에 '삐거덕'
자치경찰위 추천 위원 전원 사퇴
○ 시의회 버스 사용 제대로 절차 안...
○ 서구의회, 예산이 남아 돈다
○ 감사결과 공개 못 한다는 소방본부
조웅래 회장, 국민추천포상 ‘대통령...
사망 20대 환자는 기저질환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