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15 금 17:58
> 뉴스 > 정치
     
대덕구의회 바다낚시 '징계'
국민의힘 '경고'.. 시민단체는 '강력한 처벌' 요구
2020년 11월 24일 (화) 16:48:32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시 대덕구의회(의장 김태성)의 직무연찬 당시 바다낚시 사태와 관련 각 당의 징계가 시작됐다.

대덕구의회는 지난 4일 부터 2박3일간 충남 안면도 직무연찬 당시 의원 전체가 바다낚시를 즐겨 비판의 대상이 됐다.

김태성 의장은 언론의 확인 요청에 "낚시대는 잡았지만 낚시는 하지 않았다"는 궤변을 늘어놓거나 거짓말로 사태를 모면하려고 해 시민단체로 부터 '의장 자격이 없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한 대덕구 의회 소속 의원들도 언론의 취재를 거부하거나 "낚시를 하지 않았다"는 해명을 내 놓자 각 당에서는 진상 파악에 나서 의원들의 바다낚시를 확인했다.

이들에 대한 징계는 3명의 의원이 소속된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먼저 시작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24일 윤리위원회(위원장 조수연)를 개최해 징계 수위를 '경고'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수연 위원장은 "국민의힘 소속 대덕구의원들은 의정연수 계획에 없던 선상낚시에 참여해 구민에게 봉사하기 위해 선출된 구의원으로서의 본분에 충실하지 못했을 뿐만아니라, 그로 인해 주민의 혈세를 낭비했다"고 밝혔다.

또한 "행정사무감사와 예산결산심사를 앞두고 유해한 행위를 함에 따라 징계가 불가피하다”강조하며, “다만, 이번 사태와 관련해 주도적으로 실행하지 않은 점과 낚시 비용 반납을 약속한 점을 고려해 ‘경고’ 처분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번 징계에 의원들이 집단적으로 언론의 취재에 응하지 않은 부분과 사태 초기 거짓말한 부분은 감안되지 않아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김정동 사무처장은 "잊을만하면 나오는 지방의원의 일탈행위는 소속정당의 솜방망이 처벌도 한몫을 한다"며 "잘못된 행위도 문제지만 이를 감추기 위한 거짓말과 은폐시도에 대한 강력한 징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대전시당은 24일 오후 윤리심판원을 개최해 민주당 소속 대덕구의회 의원 5명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msn
     관련기사
· ○ 대덕구의회, 안면도 몰래 다녀와· 시민단체, 김태성 의장 사과 요구
· 대덕구의원 모두 바다낚시했다· '개념없는' 대덕구의회 의원들
· '진정성'없는 대덕구의회 입장문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세종MBC 설립, 청신호?
"일만 하면 승진 없다"
○ 속상한 염홍철, 1주일 절필?
○ 박성효 전 시장, 지방선거에 올인...
○ 국민의힘, 유성구을 '넘처나는' ...
○ 중기부 이전 대책, 경찰청도 포함...
정세균 총리 "대전 좋아지도록 할 것...
대전시 주차요금 대폭 인상해야
○ 충청 일간지 기자 벌금형 받아
"대전의료원 재정사업 환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