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15 금 17:58
> 뉴스 > 행정
     
"대전시 트램 설계, 잘못됐다"
4공구로 나눠 각각 설계 맡겨.. '사업 망친다' 지적
2020년 12월 09일 (수) 15:22:37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우여곡절끝에 대전도시철도 2호선인 트램 건설에 나선 대전시가 전체 구간을 4개 공구로 나눠 각각 설계를 맡기려 하자 '대전시 트램 설계가 잘못됐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대전시는 최근 '대전도시철도2호선 건설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실시해 기술제안 평가를 마무리했다.

기술제안에는 국내업체(서울+대전 컨소시엄) 7곳이 4개 공구에 각각 입찰에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 관계자는 트램 설계를 한 군데 업체가 아닌 4개 공구로 나눠서 실시하는 이유에 대해 "설계 시간을 단축할 수 있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방침이 알려지자 철도 전문가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익명을 요구한 철도 전문가는 "설계 시간, 즉 공기는 공구별로 나눠 4개 업체가 한다고 해서 빠르거나 전체를 1개 업체가 한다고 시간이 더 걸리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이 전문가는 "8천억짜리 집을 짓는데 200억짜리 설계를 하면서 실력과 경험도 없는 업체에 나눠줘서 공사를 망치게 할 거냐"고 비판했다.

이에 대전시 관계자는 "각 공구별로 기준이 달라지는 건 대전시와 감리회사의 용역이 있어서 실수나 문제의 소지를 막을 수 있다"며 "착오는 없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철도 전문가는 "이론적으로 가능할지 모르지만 그러면 조율하는 사람들이 엄청난 노하우가 있어야 하는데 대전시를 비롯해 그런 노하우를 가진, 트램에 경험 있는 업체가 있냐"고 반문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도 방식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지역업체를 살리기 위해 공구를 나눠서 설계를 맡기겠다는 대전시 설명은 말이 안 된다"며 "대게 지역업체는 컨소시엄을 구성하며 '을'로 참여하는데 무슨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되겠느냐"고 질타했다.

이어 "오히려 경험 있는 외국 업체의 참여를 유도해서 지역업체의 설계 능력을 키워주는 게 지역업체를 살려주는 것"이라며 "현재 대전시 계획은 기술 이전 효과는 하나도 없으며 배울 거 없는 수도권 업체랑 대전지역 업체를 매칭시켜서 돈을 나눠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8천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트램을 건설하며 200억 원을 국내업체에 주자고 전체 사업을 망칠 수 없다"며 "지역업체를 살리려면 건설 공사 때 지역업체를 참여시키는 게 낫다"고 말했다.

msn
     관련기사
· "대전시 트램 설계 발주방식, 의아하다"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세종MBC 설립, 청신호?
"일만 하면 승진 없다"
○ 속상한 염홍철, 1주일 절필?
○ 박성효 전 시장, 지방선거에 올인...
○ 국민의힘, 유성구을 '넘처나는' ...
○ 중기부 이전 대책, 경찰청도 포함...
정세균 총리 "대전 좋아지도록 할 것...
대전시 주차요금 대폭 인상해야
○ 충청 일간지 기자 벌금형 받아
"대전의료원 재정사업 환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