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2.17 월 18:34
> 뉴스 > 행정
     
대전‘2012 3D 영상산업전’개막
2012년 09월 07일 (금) 18:53:41 김태근 기자 daejeonnews01@gmail.com
최신 스마트 콘텐츠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2012 3D 영상산업전’이 7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대전시와 대전문화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이날 개막식에는 염홍철 대전시장을 비롯해 곽영교 시의회의장, 이효정 대전문화산업진흥원장, 김종국 대전MBC사장, 이왕돈 TJB대전방송사장, 이태권 LG전자상무이사, 이영민 AR비전대표 등 3D영상산업 관계자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염홍철 대전시장은 환영사에서 “대전은 과학벨트는 물론 3D뿐만 아니라 영상과 관련한 세계초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지금 엑스포과학공원에 HD드라마타운 및 특수효과 타운인 CT센터 등 영상산업과 관련된 인프라 조성이 돼있고 또 조성중에 있다”고 전제한 뒤“앞으로 과학과 문화를 융복합해 정말 우리나라 먹거리를 만들어내는 성공한 도시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염 시장은 “최근 액션영상센터는 늦어도 내년까지 조성해 대전뿐만이 아닌 우리나라에 부족한 인프라를 조성하겠다는 계획과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이번 영상산업전을 계기로 우리나라의 3D 영상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즐겨라, 만져라, Exciting 3D’를 주제로 한 이번 행사는 현재와 미래의 3D 영상산업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3D콘텐츠 융합전시관, 3D의 기술을 직접 교육받고 실습할 수 있는 3D 입체 제작기술 세미나 프로그램, 영상산업의 핵심 분야인 영화, 게임, 방송 분야의 3D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각 주제관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한류의 핵심 키워드인‘3D K-POP관’은 청소년 및 외국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주제관로 꼽히고 있다.

올해는 3D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떠오른 LG를 비롯한 카이스트, ETRI, MS 코리아, 닌텐도 등 44개 문화콘텐츠 기업들이 참가해 최첨단 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다.

또 뽀로로 및 로보캅 폴리 등 인기 있는 애니메이션의 3D 입체영화, 친숙한 어린이 캐릭터로 만든 3D 교육관 등으로 가족들과 어린이들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관도 마련됐다.

특히 이번 부스는 3D 영상산업전의 최대인 57개의 3D TV가 각 부스마다 설치돼‘즐기고 만지는 익사이팅한 3D의 환상적인 경험’을 할 수 있게 구성 됐다.

이효정 대전문화산업진흥원장은 “이번 영상산업전으로 대전의 첨단영상도시 브랜드 형성과 MICE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2012 3D 영상산업전’은 오는 9일 다양한 체험행사와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릴 예정이다.
msn
김태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유성복합터미널 사태 '점입가경'
○ 지역소식 이모저모
A씨, 이은권 의원 무차별 공격
민주, 동구·유성을 경선한다
○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 이모저모
민주당, 대덕구 전략지역 선정
○ 대덕구 단일화의 방점은 '경쟁력'
국민당, 대전시당 창당발기인대회 개최
대전신일여중고, 금품수수 의혹
현수막 철거에 시민단체 반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