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 목 11:37
> 뉴스 > 정부청사
     
기온 뚝↓’s-라인 방한의류 ‘체온 쑥↑’
보온․맵시 살리는 기능성 아이디어제품 특허출원 활발
2013년 11월 18일 (월) 17:26:52 이지연 기자 daejeonnews01@gmail.com

본격적인 겨울을 앞두고 신체를 따뜻하게 보호해 줄 수 있는 방한의류에 대해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추위를 막아주면서 몸매도 동시에 살리는 고기능성 방한의류에 관심이 더욱 크다.

기존 보온소재들이 경량과 보온 강화에만 초점을 맞춘 것에 비해 현재는 다양한 고기능성을 보탠 신제품들이 특허출원 되는 등 방한의류의 변신이 거듭되고 있다.

특허청(청장 김영민)에 따르면 최근 10년(2004~2013년) 사이 방한의류 관련 특허출원은 783건으로 매년 70여 건의 특허가 꾸준히 출원되고 있다.

이 가운데 의복의 형태 및 구조를 변경한 방한의류 관련 특허출원은 573건으로 73.2%의 큰 비중을 차지한다. 추위와 비, 바람이 많은 겨울에 개인이 사용하다 불편한 점을 개선한 발명아이디어가 편의성과 용도에 맞게 제품화되고 특허출원까지 이어진 것이다.

고기능성 방한의류 특허출원은 210건으로서 2008년 이전에는 매년 16건 내외로 출원되었으나 2009년 이후부터 매년 20건을 넘어서더니 올해 크게 증가하여 10월까지만도 34건에 이르렀다.

이는 여행이나 각종 스포츠 등 레저문화가 활발해지고 지난해 겨울 폭설, 한파로 인해 발명아이디어가 있는 중소․중견기업들이 신소재, 가공기술을 활용해 고기능성을 더한 방한의류의 발명에 관심을 두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고기능성 방한의류는 크게 두 가지 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특허출원이 이루어지고 있다. 원사 및 원단을 가공한 기능성 방한의류가 84.3%(210건 중 177건)를 차지하면서 특허출원을 이끌고 있다.

가볍고 태양광 흡수율이 우수한 탄소나노튜브, 세라믹 소재를 원단에 써서 햇빛을 열로 바꾸거나 온도에 따라 고체와 액체로 변환되는 상변환물질(phase change materials, PCM)로 보온력을 상승시키는 고기능성 제품이 눈길을 끈다. 따뜻함과 s-라인을 동시에 살릴 수 있어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다.

한편, 공기층을 활용한 방한의류로는 중공사로 공기를 잡아두는 패딩 방한의류가 있다. 충전재 사이에 복합 공기층을 만들거나 다층 구조로 공기의 손실을 막아주는 기능성 의류도 돋보인다. 

위 두 가지 기술분야에는 속하지 않지만, 기존 열선이나 필름형 발열체를 전도성 고분자로 바꿔 무게와 부피를 대폭 줄이고 휴대전화의 전원을 사용해 40℃ 까지 온도를 높일 수 있는 제품도 특이하다.

특허청 관계자에 따르면(서일호 고분자섬유심사과장) “다양한 레저활동과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추위가 계속되는 한 여러 아이디어를 접목한 기능성 방한의류 발명의 특허출원은 앞으로 꾸준히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msn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박용갑 중구청장, 총선 불출마
하나은행, 대전시티즌 전지훈련 취소
무조건 '거부'만 하는 대전시
○ 민주당 수준 보여준 복기왕
황운하 "까맣게 잊고 있었다"
○ 대전지역 국회의원은 용퇴 없다?
○ 최연혜·정진석, 反환경운동 '2관...
대전시의회 행감우수의원, '조·채·오...
대전시교육청 청렴도 '꼴찌'
월평동에 전달된 이불 50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