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3 수 22:42
> 뉴스 > 사회 | 포토뉴스
     
양대노총, 2차 총파업
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 15일 오후2시 대전정부청사
2015년 07월 10일 (금) 15:45:23 김문창 기자 moonlh@hanmail.net
   
대전지역 양대노총이 노동시장 구조개악저지 공동투쟁을 선언했다.

 

한국노총대전본부(의장 이종호)와 민주노총대전본부(본부장 이대식)는 10일 오후2시 대전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15일 노동시장 구조개악저지를 위해 2차 총파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종호 한국노총대전본부 의장은 “현 정부의 ‘노동시장 구조개악’에 맞서 민주노총은 지난 4.24 1차 총파업에 이어 7.15 2차 총파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한국노총 또한 정부와 노사정위의 기만적이고 일방적 노동시장 구조개악 추진에 맞서 지난 4월8일 ‘노사정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6.15~30일 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 89.8%가 총파업에 찬성하여 가결시키고 7월13일부터는 국회 앞 천막농성 돌입 등 강력한 투쟁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월 노사정 대타협이란 이름으로 노동자 죽이기 정책을 포장하는 데 실패한 정부는, 이후 일방적으로 각종 구조개악 정책을 쏟아내며 노동자를 옥죄어오고 있다”면서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양대노총은 총력투쟁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대식 민주노총대전본부장은 “노동법과 단체협약, 노동조합을 깡그리 무시한 채 임금과 고용이라는 핵심 노동조건을 자기 입맛대로 개악하려 하고 있다”며 “정부는 노사가 자율적으로 체결한 단체협약에 개입하는 도발을 감행했고, 이어 5-6월에는 근로기준법이 정한 노동자 과반수 동의조항을 무시하고 임금피크제와 같이 노동자에게 불리한 취업규칙 변경을 허용하는 방안을 제출한데 이어, 8-9월에는 근로기준법의 해고 관련 조항 및 노동법의 대전제인 대등결정의 원칙을 허물어뜨리고, 사용자가 자신의 입맛에 맞지 않는 노동자를 ‘합법적’으로 퇴출하는 가이드라인을 제출할 예정이다”고 비난했다.

   
따라서 “헌법과 법률을 짓밟는 박근혜의 행정독재의 전형을 보이고 있다”면서 “대전양대노총은 박근혜정권의 노동운동말살과 노동자의 삶을 파괴하는 모든시도에 맞서 강력한 연대투쟁을 선포하며 한 치의 물러섬 없는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천명했다.

이규봉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 공동대표는 “노동부가 노동자를 위하는 정부기관인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사용자들의 이익을 위해 노동자를 무력화 시키는 기관인 것을 깨달았다”면서 “이 정권은 상식이 없는 정권이다. 오로지 사회양극화를 부추겨 자본에게 더 많은 이익을 주려는 권력은 심판받아 마땅하다”고 질타했다.

이어 이 대표는 “양대노총의 연합전선은 중요하다. 단결된 힘으로 더 낮은 임금, 더 쉬운 해고, 더 많은 비정규직양산하는 노동시장 구조개악을 반드시 저지하도록 같이 연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임금피크제 성과연봉제 투쟁으로 막아내자 ▲취업규칙 불이익변경 총력투쟁으로 조지하자 ▲일반해고 가이드라인 총파업으로 박살내자 ▲노동시장 구조개악 총파업으로 분쇄하자 등의 결의를 다졌다.
msn
김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여성장군 1호' 양승숙의 위기
○ 문미영 여성부장, 거짓말 인정할까...
○ 김종남 출판기념회, 책 제목은?
한국당, 박병석 의원 검찰 고발
"대전 7개 선거구 석권이 목표"
○ 조성호 서구의원 사퇴? 반신반의
○ 대전시 체육회장선거 2파전 양상
공천보다 생존이 먼저인 바른미래당
"대전시티즌 전원 고용승계돼야"
민주당, 정옥진 의원 '서면 경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