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5 일 20:41
> 뉴스 > 문화 | 포토뉴스
     
수십만이 즐긴 유성온천문화축제
2016년 05월 16일 (월) 08:52:26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지난 13일부터 3일간 유성구 온천로 일원에서 진행된 유성온천문화축제가 15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3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00여 개의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된 이번 축제에는 말 그대로 수십만의 구름인파가 몰렸다.

특히 이번 축제를 맞아 사상의학을 테마로 새롭게 개장된 한방족욕카페에는 온천수로 족욕을 즐기려는 관광객들로 가득 차 기존 족욕장과 더불어 온천도시 유성의 새로운 명소로 발전할 가능성을 보였다.

또한 온천수가 가득한 풀장에서 거품폭탄과 함께하는 버블버블DJ파티는 지난해의 선풍적인 인기를 이어나가며 새로운 킬러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

갑천변에 마련된 온천수 테마파크도 가족단위 관람객들의 인기를 얻으며 온천축제의 정체성을 유지하며 다양한 계층이 즐길 수 있는 재미를 더했다는 평가다.

주민 주도형, 주민 참여형 축제도 눈에 띄었다.

13일 지역주민과 기관 등 2000여명이 참여해 진행된 거리퍼레이는 온천과 젊음, 교육, 과학, 국방 등 지역의 다양한 특성을 담아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한 두드림 공연장에서 펼쳐진 지역주민들의 문화강좌 발표회는 주민이 참여하고 만족하는 함께하는 축제의 가치를 담았다.

구는 올해는 온천축제의 본질을 바탕으로 현대적 이미지를 조화시키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축제장 공간을 테마별로 효율적으로 배치한 것이 관광객 몰이에 주효했던 것으로 평가했다.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올해 축제에 방문하신 관광객 분들에게 소중한 시간이 됐기를 바란다”며 “축제를 통해 주민이 하나 되는 주민 참여형 축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검경, 대전 출신 고위관료 수사
허태정 맨파워의 산실 '인수위원회'
○ 중도일보의 염홍철 사랑
○ 대전 서구의회만 안면도 연찬 고집
○ (주)KPIH, 유성터미널 새로운...
중기부 세종시 이전 로드맵 나왔다
박영순 의원, "중기부 입장 워낙 강...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반대"
대전도시공사 환경노조 파업 선언
대전 80대, 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