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 목 18:01
> 뉴스 > 정부청사
     
백제와 고구려가 사용한 '안성 도기동 산성' 사적 지정
2016년 10월 24일 (월) 10:11:15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경기도 안성시에 있는 「안성 도기동 산성(安城 道基洞 山城)」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536호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안성 도기동 산성은 안성천과 잇닿은 나지막한 구릉지에 지형을 따라 축조된 산성으로, 창고를 짓기 위해 발굴조사를 하다가 삼국 시대 목책성(木柵城)이 확인되면서 긴급 보호를 위한 중요문화재(사적) 가지정 이후, 이번에 사적으로 지정됐다.

그 구조와 출토유물로 볼 때 도기동 산성은 4~6세기 사이에 백제가 축조했고, 백제가 웅진으로 천도한 이후에는 고구려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구려가 활용하던 목책성이 경기 남부지역에서는 최초로 확인됨에 따라, 진천 대모산성(충청북도 기념물 제83호)과 세종 부강 남성골산성(세종특별자치시 기념물 제9호) 등 기존의 고구려 유적과 연계해 한강 이남 지역에서의 고구려 영역확장과 남진 경로를 같이 살펴볼 수 있어 역사적ㆍ학술적 가치가 높다.

또한, 목책 구조가 잘 남아 있는 드문 사례라서, 삼국 시대 방어 시설인 책(柵)의 구조를 파악할 수 있어 고대 성곽 연구에 있어서도 중요한 자료로 주목된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박용갑 중구청장, 총선 불출마
하나은행, 대전시티즌 전지훈련 취소
무조건 '거부'만 하는 대전시
○ 민주당 수준 보여준 복기왕
황운하 "까맣게 잊고 있었다"
○ 대전지역 국회의원은 용퇴 없다?
○ 최연혜·정진석, 反환경운동 '2관...
대전시의회 행감우수의원, '조·채·오...
대전시교육청 청렴도 '꼴찌'
○ 유성 곰탕집 성추행 사건 결국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