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5 목 14:58
> 뉴스 > 사회
     
시민단체, 원자력연구원장 고발
핵폐기물 불법 매각 혐의.. 책임자 처벌 촉구
2018년 06월 18일 (월) 11:18:59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시민단체에서 하재주 원자력연구원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대전충남녹색연합과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 관계자들은 18일 오전 10시 30분 대전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하재주 원장을 고발하며 검찰에 철저한 수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양흥모 녹색연합 사무처장은 "지난 5월 9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원자력연구원을 대상으로 방사성폐기물 무단 처분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며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 소속 직원이 서울연구로 해체 과정에서 발생한 납 폐기물 등을 절취 처분하였다는 제보를 지난 1월 말 접수하고, 2월부터 조사 중이며, 금과 구리 전선, 납 차폐체 등 서울연구로 및 우라늄변화시설 해체 과정에서 발생한 핵폐기물이 무단 처분되거나 절취소실된 사실을 확인하였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간 조사 발표에 따르면 금 2.4~5kg 내외. 구리 전선 5톤, 납 차폐체 17톤, 납 벽돌 폐기물 약 9톤 및 납 재질 컨테이너 약 8톤 등이 불법 매각되었거나 소재 불명임을 확인하고 조사 중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0년 원자력연구원이 핵연료제조시험시설 리모델링으로 발생할 해체 폐기물을 해당 시설 창고에 무단 보관하고도 폐기물 처리가 완료된 것으로 허위 보고하고 이 과정에서 핵연료물질 사용변경허가 규정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양 처장은 "아울러 원자력연구원으로 운반된 서울연구로 냉각수 폐기물 저장용기 39 드럼 중 2드럼도 소재불명이어 조사한다고 밝혔다"며 "최종 조사 결과가 나오면 불법 처분 혹은 매각된 양과 시기 등이 구체적으로 밝혀지겠지만 국민 안전과 직결될 수 있는 중대한 범죄 행위에 해당함으로 우리는 오늘 대전지방검찰청에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책임자인 하재주 원장을 원자력안전법 제45조 제1항과 형법 제172조의2 위반으로 고발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정부의 핵발전 진흥 정책에 따른 연구 개발을 수행해 왔으나 이 과정에서 수많은 불법과 비리·은폐 조작을 저질러 왔다"며 "그럼에도 이들 불법 행위들이 철저하게 진상 조사되고, 엄정한 책임자 처벌이나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이나 공식적인 사과는 없었다, 그런 와중에 불특정 국민들이 피폭될 수 있는
위험에 빠뜨릴 핵폐기물 불법 매각 사실이 폭로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사태는 지금까지의 불법과는 전혀 다른 중대 범죄행위이나, 정부나 과기정통부등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고 범정부 차원의 신속하고 전면적인 대응을 하고 있지 않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박범계 의원, 버틸 수 있을까?
○ 대전시 최초로 여성 기획관리실장?
방차석, 범죄자? 또는 피해자?
"기념탑 제자리에 있어야한다"
대전시, 트램 예타 면제 신청
○ 염홍철, '아침단상' 책으로 묶다
대전 세팍타크로 선수단, 신채호·안중...
○ 김소연 폭로 사건, 다음 주 기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