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21 목 18:39
> 뉴스 > 행정
     
허태정 대전시장 직무긍정률 52%
부정률은 20%에 그쳐.. 전국 시·도지사 중 상위권
2018년 12월 28일 (금) 20:47:44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허태정 대전시장의 직무긍정률이 부정률보다 두 배 이상 앞서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28일 발표한 '2018년 하반기 민선 7기 시·도지사 직무수행률' 조사에서 허태정 시장은 긍정률이 52%를 기록, 20%에 그친 부정률보다 압도적으로 높게 나왔다.

전국 16개 시도지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이번 여론조사에서 1위는 최문순 지사(긍정률 62%, 부정률21%)가 차지했으며 김영록 전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가 뒤를 이었다.

특히 허태정 대전시장은 부정률에서 김영록 전남지사(11%) 양승조 충남지사(14%)에 이어 20%를 기록해 전국 시도지사 중 3위를 기록했다.

민선 7기 대전시정을 책임진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2012년 민선 5기(7월~12월) 조사의 53% 이후 6년만에 처음으로 52%대를 회복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54%를 차지해 여성(50%)보다 앞섰으며 연령별로는 40대에서 가장 높은 60%를 기록했다. 또한 화이트칼라군에서 59%의 지지를 얻었으며 정치적 성향으로는 진보(59%) 중도(57%)에서 광범위한 지지를 얻었다.

한편, 한국갤럽의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16개 시도별 ±1.6~7.2%p(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4%다. 응답은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이뤄졌으며 표본은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했다.

이번 조사와 관련해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한국갤럽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대전보훈병원 채용, 필기 1·3등 탈...
구멍가게만도 못 한 대전시티즌
○ 대전시 건설관리본부, 공범 또는 ...
야구장 신설 공약이 잘못된 이유
○ 버닝썬 사태 불똥 튄 대전시 '난...
○ 황운하 청장, 위기 또는 기회
김용원 동구 비서실장, '단식' 시작
○ 안 하느니 못 한 '간헐적' 단식
대전보훈병원, 갈수록 커지는 의혹
베이스볼드림파크, 중구 '유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