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21 목 18:39
> 뉴스 > 행정
     
서구청, 폐기물 수거 '조마조마'
A 회사 신용등급 불안에 강제경매진행하다 취소도
2019년 03월 06일 (수) 15:09:20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 서구청이 대형폐기물 수거를 두고 속앓이를 하고 있다.

최근 수거업체로 선정된 A 회사가 일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불안하기 때문이다.

서구청은 지난 2월 말 조달청으로부터 '대형폐기물 수집운반관리 민간위탁 용역 업체'로 A 회사를 통보받아 내년 연말까지 22개월간 계약을 체결했다.

공식 수거 업무는 지난 3월 1일 부터 시행중이며 대형폐기물이란 각 가정에서 스티커를 구입, 부착해 집밖으로 내 놓는 각종 생활폐기물을 뜻한다.

문제는 A 회사의 재정이 든든하지 못하고 대전이 아닌 충북 청주에 폐기물 처리 시설이 있다는 것이다.

NICE평가정보에 따르면 지난 2018년 4월 산출된 A 기업은 'CCC+' 등급을 받았다.

이 등급은 '상거래를 위한 신용능력이 보통 이하이며, 거래안정성 저하가 예상 돼 주의를 요하는 기업'이다.

하지만 A 회사 B 대표는 "우리 회사 신용등급은 B+"라고 밝혔지만 6일 오후까지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A 회사는 낮은 신용등급 등 문제로 경기도 광주시에서 공고한 사업의 1순위적격심사대상자에 올랐지만 최종적으로 탈락한 경력도 가지고 있다.

경기도 광주시 자원시설팀 관계자는 "입찰가격이 너무 낮고 신용에서도 점수를 까먹어 적격심사에서 탈락했다"며 "기준은 넘겼지만 입찰 가격이 너무 낮다는 건 덤핑일 수 있다"고 밝혔다.

A 회사 B 대표는 "경기도 업체는 지역참여도라고 +3점을 받고 지방업체는 -3점을 주고 시작해 지방업체가 낙찰을 받을 수 없는 구조"라며 "대한민국 어떤 업체가 들어가도 안 된다"고 탈락 이유를 설명했다.

대전 서구청의 대형폐기물 용역 사업도 업계에서는 55억 원 내외를 예상했지만 A 기업은 '45억 원'을 투찰해 1순위 적격심사 대상으로 선정됐다.

낮은 입찰 가격으로 수거업체로 선정됐지만 충북 청주에 있는 폐기물 처리 공장의 위치도 단점으로 꼽힌다.

서구지역에서 수거한 폐기물을 공장까지 가져가는데 지역에 따라 1시간 이상 걸린다. 한 번 수거에 왕복으로 2시간 이상이 걸린다는 건 그만큼 수익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고 수거서비스 질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서구청은 A 회사를 상대로 '잠깐 동안' 진행됐던 강제경매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00회사는 지난 2월 1일 청주지방법원을 통해 충북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척산리에 있는 A 회사의 폐기물 처리 공장에 대해 '강제경매개시결정'을 신청했다.

이에 대해 A 회사 B 대표는 "착오에 의한 것으로 신청 회사에 이의를 제기해 바로 취하됐다"고 해명했다.

실제로 강제 경매는 2월 중순 중단됐지만 서구청 관계자는 같은 상황이 반복될까봐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태다.

A 회사가 생활폐기물 처리 경력이 있는지도 의문시된다.

서구청 관계자는 "A 회사가 대전시 또는 대전의 5개 구청에서 생활폐기물을 처리한 실적은 없는 걸로 알고 있지만 타 지역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대전뉴스>에서는 A 회사 B 대표에게 관련 사항에 대해 문의했지만 아직 답변을 받지 못했다.

서구청 관계자는 "지난 연휴동안 서구청 직원이 현장처리 현황을 분석중"이라며 "우려되는 일이 발생 되선 안 되기 때문에 업체 대표에게 두 번이나 만나 폐기물이 제대로 처리되도록 숙지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서구청 관내의 동별로 일주일에 두 번씩 수거가 되도록 하고 안 되면 패널티를 줄 것"이라며 "사업 수행을 못하면 계약 위반이다, 여러 우려가 있어 확인하고 또 확인 중"이라고 강조했다.

msn
     관련기사
· 서구 폐기물 대란 현실화되나?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대전보훈병원 채용, 필기 1·3등 탈...
구멍가게만도 못 한 대전시티즌
○ 대전시 건설관리본부, 공범 또는 ...
야구장 신설 공약이 잘못된 이유
○ 버닝썬 사태 불똥 튄 대전시 '난...
○ 황운하 청장, 위기 또는 기회
김용원 동구 비서실장, '단식' 시작
○ 안 하느니 못 한 '간헐적' 단식
대전보훈병원, 갈수록 커지는 의혹
베이스볼드림파크, 중구 '유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