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4 금 11:08
> 뉴스 > 사회
     
임동표, 성추행 혐의도 '유죄'
수행 여비서 수차례 성추행.. 피해자 진술 일관
2020년 09월 11일 (금) 13:36:38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사기 혐의로 항소심 재판부로부터 징역 15년 형을 선고받은 MBG 임동표 회장이 성추행 혐의 1심 재판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방법원 형사4단독(재판장 이헌숙 부장판사)는 11일 열린 임동표 회장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1년 6개월과 함께 4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3년간 취업제한 등의 형을 선고했다.

앞서 피해자들은 지난 2016년 12월 부터 2017년 6월까지 해외 출장지에서 임동표 회장을 수행하다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임동표 회장은 재판 과정에서 혐의 사실을 모두 부인했지만 재판부는 피해자들의 진술이 처음부터 일관성이 있다고 판단해 유죄의 증거로 삼았다.

재판장은 ""피해자들은 수사기관에서 법정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공소사실과 부합한 진술을 하고 있다"면서 "반면 피고인은 여러번 진술이 바뀌는 등 일관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사건은 피고인이 여성 비서들을 수차례 강제추행한 것으로 죄질이 나쁘다"며 "피해자들과 관련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서 피해자들이 피고인의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을 참작했다"고 말했다.

사기 혐의로 2심에서 15년 형을 선고받은 임동표 회장은 성추행 혐의도 상급심에서 그대로 확정될 경우 총 16년 6개월의 징역형에 처해진다.

한편, 임동표 회장은 자신의 회사가 나스닥에 상장 될 것처럼 허위로 홍보해 1,600여 명의 피해자로부터 883억 원을 챙긴 혐의로 2심에서 징역 15년 형을 선고받았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황인호 동구청장, '배째라식' 반발
황인호 동구청장, 부적절 회식 논란
황인호ㆍ황종성, '거짓말' 논란
대전시 코로나19, 13명 추가 확진
대전시 코로나19, 밤사이 8명 확진
참여연대, 황인호 청장 비판
○ 토론회 출석으로 날아간 '행감 우...
대전시, '11년 前 과천' 배워야
대전시 코로나19, 9명 추가 확진
"행정수도 공론화, 시민이 앞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