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15 금 17:58
> 뉴스 > 경제
     
유성복합터미널, 대전도시공사 '주도'
김재혁 후보자 인사청문간담회서 '민관공동개발형식'에 무게
2020년 09월 28일 (월) 19:08:11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좌초된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이 대전도시공사가 주축이 된 민관공동개발형식으로 추진 될 전망이다.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사장 후보자는 29일 대전시의회에서 열린 인사청문간담회에서 유성복합터미널 사업무산에 대한 책임론과 함께 향후 사업상식에 대한 질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김 후보자는 좌초 원인에 대해서는 "1차적 책임은 대전도시공사에 있다"고 밝힌 뒤 "취임 후 대전시와 협의해 구체적으로 (사업방안을)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문위원들의 주체적 질의가 이어지자 대전도시공사가 50% 이상의 지분을 갖고 금융권과 함께 SPC(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한 뒤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언급했다.

그는 사견임을 전제 "경기도개발공사와 성남개발공사가 이 같은 형태로 분양사업을 추진한 바 있는데, 사업성 측면에서 차이가 있기 때문에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재혁 후보자의 구상대로 사업이 추진될 경우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은 빨라야 오는 2025년에 완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사업협약이 해지된 뒤 부당함을 호소하고 있는 (주)KPIH가 이의를 제기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소송 여부에 따라서는 더 지체될 수도 있다.

이를 우려한 듯 우승호 의원(민주당, 비례대표)은 사업계약 해지 이후 대응방안에 대해 김재혁 후보자에게 질문했다.

답변에 나선 김 후보자는 “계약전문변호사의 자문이 필요하다”며 “타 시·도의 사례를 보고, 필요하다면 절차를 밟아 계약전문변호사를 적극 활용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의회는 29일 오전 10시 김재혁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간담회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지만 '적격'으로 판단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날 인사청문간담회를 지켜본 공무원과 기자들은 김재혁 후보자가 며칠 사이에 대전도시공사의 기본적인 업무를 파악했으며 특히 숫자에도 강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세종MBC 설립, 청신호?
"일만 하면 승진 없다"
○ 속상한 염홍철, 1주일 절필?
○ 박성효 전 시장, 지방선거에 올인...
○ 국민의힘, 유성구을 '넘처나는' ...
○ 중기부 이전 대책, 경찰청도 포함...
정세균 총리 "대전 좋아지도록 할 것...
대전시 주차요금 대폭 인상해야
○ 충청 일간지 기자 벌금형 받아
"대전의료원 재정사업 환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