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4.12 월 18:08
> 뉴스 > 행정
     
대전시 Vs 시의회, 한 판 붙다
특정 행정 업무에 대한 의장의 개입에 공무원 반발
2021년 03월 22일 (월) 10:29:35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시 예산이 투입되는 노인 복지사업과 관련 부적절한 행정이 있었는지 대전시 감사관실에서 조사 중이다.

부적절한 행정에는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의 개입도 포함돼 있어 감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따라서는 논란이 예상된다.

대전시는 지난 2016년까지 국비를 받아 지원해주던 노인 재가 복지사업과 관련 예산이 시비로 전환된 뒤 예산이 제대로 사용되고 있는지 전수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1년에 1억 3,500만 원을 지원받는 사업장 13곳 중 2곳이 운영이 제대로 안 돼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다.

결국 2곳 중 한 곳이었던 000복지센터는 대전시 예산지원이 끊기자 2017년 관련 사업을 포기했다.

이후 000복지센터는 2019년 사업을 재개하면서 대전시에 예산을 신청했으나 대전시에서는 "관련 사업을 폐업했던 업체이기 때문에 예산지원을 해 줄 수 없다"고 통보했다.

대전시에서는 000복지센터에 대한 예산지원을 2019년뿐만 아니라 2020년에도 하지 않았다.

하지만 000복지센터에 대한 예산지원 시도는 계속 이어졌고 최근에는 대전시의회에서도 관련 문제에 개입했다.

대전시의회 권중순 의장은 대전시 담당 직원들에게 관련 사업에 대한 설명을 해 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대전시 공무원들이 '부담'을 느꼈다는 전언이다.

익명을 요구한 대전시 공무원은 "의회(권중순 의장)에서 '민원에 대한 적극 행정'이라며 설명을 요구했다"며 "의회에서 불러 설명을 하는 과정이 부당한 압력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어 답변하기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권중순 의장이 이 문제를 제일 처음 어떻게 알게 됐는지도 의문이다.

권 의장은 공무원들에게 '중구의회 의원한테서 알아봐달라는 문자가 왔다. 민원을 받아서 전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지만 이걸 곧이곧대로 믿는 공무원은 없어 보인다.

최근에 대전시의회로 인사 이동한 A씨가 000복지센터를 운영하는 대표의 가족이기 때문이다.

감사위원회는 A씨가 복지 관련 업무를 담당할 당시 000복지센터에 대한 지원을 시도했는지 여부와 적절성 여부도 감사 대상에 포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관가에서는 '대전시 공무원의 소신 있는 행정으로 예산 낭비를 막은 사례'라는 덕담과 함께 '일부 직원들 간의 알력'이라는 시각이 혼재하고 있다.

한편, 대전시 감사위원회에서는 '감사를 진행 중'인 사실만 확인해 줄 뿐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 중이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신천지 명단 유출 대전 목사 '징...
대전시 토지 거래한 공무원 '10여 ...
"증설하지말고 고쳐서 사용하라"
○ 정세균 총리 본격 대선 행보 나선...
"혜택은 기업 및 대전시민에게 돌아가...
허태정 '설득'에 주민은 '반발'
대전시 코로나19, 28명 추가 확진
○ 대전자치경찰위원회 '고령화 가족'
○ 정용래 + LH = 생활치료센...
코로나 핑계로 어르신 내쫓은 대덕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