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2.26 수 23:23
> 뉴스 > 사회
     
"60명 부당해고 계룡건설 책임"
대구 상진건설 해고노동자 계룡사옥 항의집회
2008년 10월 07일 (화) 14:38:09 김문창 기자 moonlh@hanmail.net

   

전국건설노조 대구경북지부(지부장 이길우) 소속 상진건설해고자 60여명은 7일 대전계룡건설 사옥 앞에서 집회를 갖고, 부당해고철회와 8시간노동제 준수, 노조인정 등을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9월1일 경북지방노동위원회(아래 경북지노위)는 대구 진천동 아파트 현장(원청:계룡건설 , 하청: 상진건설)에 대한 노동쟁의 조정신청 본 조정을 진행했다. 이날 경북지노위는 주요쟁점사항이었던 임금과 노동시간을 지난 8월1일 대구지역건설업체와 맺은 임단협과 동일하게 하자는 조정안을 내놓았고 상진건설과 건설노조가 조정안을 수락함으로써 2개월에 걸친 임 단협은 마무리가 되는 듯 했다.

그러나 상진건설은 조정안에 대한 수락이후 임 단협 조인식을 앞두고 상진건설은 일방적으로 임단협 무효선언을 하였고, 약속을 지킬 것을 요구하며 준법투쟁을 벌이던 현장조합원 60명을 2차례에 걸쳐 해고 통보했다.

이와 관련 건설노조는 “ 체결된 임 단협 무효선언과 60명에 대한 해고통보가 상진건설의 자의적 판단에 의해 이루어진 일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는 건설현장의 먹이사슬 구조에 익숙해진 하도급업체 상진건설이 원청사인 계룡건설의 지시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는 “계룡건설은 최저가 낙찰제도의 허점과 하도급 먹이사슬구조에서 이익을 내고 노동자의 등골을 쥐어짜 먹고살겠다는 전형적인 악질자본의 모습을 드러낸 것이라”며, “조정안을 수락했으니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대구노동청의 수차례 설득도 무시하고 수 십 명의 노동자를 하루아침에 해고해버린 계룡건설은 해고를 철회하고 노조를 인정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따라서 노조는 “계룡건설은 ‘책임을 다하는 기업, 계룡건설’이라는 기업슬로건에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스스로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계룡건설에 ▲조합원 부당해고 철회하고 고용승계 할 것 ▲경북지노위 판정을 받아들여 8시간노동제 실시할 것 ▲임단협 33개 조항을 준수할 것 등을 요구했다.

계룡건설 관계자는 “ 원청회사로 도의적인 책임은 있지만 노사관계의 당사자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원칙에 맞는 일이라”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건설노조 대구경북지부와 계룡건설은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노사문제의 발생 원인인 상진건설의 책임 있는 대표자와 노사간에 교섭의 자리를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의견을 좁혀 일단락 됐다.
   
   

msn
김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신용현 의원, 안철수 지킨다
○ 박영순ㆍ박종래 감정싸움에 '파국'
민주당, 박성준 전략공천 '만지작'
선관위, 김두환 전 의원 조사
선관위, 민주당 A 후보 측 조사
유성복합터미널 투자심의 통과
○ 지역소식 이모저모
대전시, 코로나19 확산 차단 정밀방...
경찰, 황운하 원장 직위해제
코로나19, 4~6번째 확진자 발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