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21 수 19:42
> 뉴스 > 정치
     
아파트 내부 문제에 의원이 개입?
2018년 10월 20일 (토) 16:17:58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정부부처에 근무하는 A씨는 지난 달 황당한 전화를 한 통 받았다.

자신을 이은권 국회의원실 보좌관이라고 밝힌 B씨가 자신이 개인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고소한 건을 취하해달라고 요청했다는 것.

A씨가 같은 아파트 동 대표 등을 고소한 이유는 올 초로 거슬러 올라간다.

세종시 00마을 주민인 A씨는 평소 입주자들의 온라인 모임을 통해 아파트 관리실 부당 운영 등을 바로 잡기 위해 문제제기를 자주 했다고 한다.

당연히 아파트 동 대표 등으로 구성된 입주자대표회의(이하 입대의)에서는 A씨의 활동을 눈에 가시 같은 존재로 여겼다는 후문이다.

이런 불편한 상황이 이어지던 중 같은 아파트 주민이 C씨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글을 올렸고 관련 글에 A씨가 댓글을 첨부했다.

이에 지적을 당한 C씨가 다른 입대의 구성원에게 A씨의 직장과 전화번호를 알아내 A씨의 직장 상사에게 전화해 '직원관리 똑바로 하라'고 말하려고 했다는 것.

C씨는 A씨의 직장에 전화해 '1인 시위를 하겠다', '000 잡고 흔들겠다', '얼굴 좀 보자' 등 막말을 했으며 결국 A씨는 C씨와 C씨에게 자신의 개인정보를 알려준 D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한다.

이후 사건을 이첩 받은 세종경찰서는 A씨가 고소한 C와 D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그 이후 이은권 의원실 보좌관으로부터 연락이 와 고소를 취하해달라고 압박이 있었다고 하소연했다.

A씨는 "개인의 소송에 국회의원이 지인이라고 업무상 약자 입장인 공무원 개인에게 그것도 직장전화번호로 국회의원임을 밝히며 전화를 한다는 것은 국회에서 국가의 녹을 먹으며 무엇을 위하여 일을 하는지 굉장히 의문을 품을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은권 의원실의 B 보좌관은 20일 오후 "C씨가 중재를 요청해 중재를 할 수밖에 없었다"며 "어쨌든 당사자가 압력으로 받아들였다면 그런 의도는 없었지만 정중히 사과한다"고 밝혔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왜 공천 줬냐?”고 따졌다는 김소연
김소연 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대전시티즌, 함량미달 선수에 혈세 '...
민주당 김소연 의원의 '말 바꾸기'
김소연 의원의 무차별 폭로
○ 효문화진흥원 채용비리 혐의 잡은 ...
채계순 의원, 김소연 의원에게 공개사...
염홍철 출판기념회 '인산인해'
김소연 의원 기자회견 전문(20181...
○ 서구의회 방차석 의원 사퇴하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