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3 금 09:32
> 뉴스 > 사회
     
수세에 몰린 황운하 청장
야당 비판.. 본인은 '거듭' 신속한 수사 촉구
2019년 11월 27일 (수) 14:49:50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이달말 발매 예정인 황운하 청장의 자전적 에세이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 황 청장이 책 제목으로 삼은 <울산 고래고기 환부 사건>은 경찰이 압수한 고래고기를 검찰이 업자에게 되돌려준 사건을 말한다. 당시 경찰이 업자 측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 할 때 울산지방경찰청장이 황운하 청장이었다.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검찰은 법원에 청구하지 않았다.

 

정치권 입문을 꿈꾸고 있는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에게 고난의 시기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당에 이어 바른미래당에서도 비판에 가세하며 진흙탕 싸움에 중심에 섰기 때문이다.

본인의 발언 수위 또한 좁아진 입지를 반영한다.

당초 명예퇴직을 신청했다고 밝혔던 황운하 청장은 명예퇴직이 불가능하자 의원면직을 언급했다가 이제는 헌법소원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여기에 청와대 수사 지시설까지 제기되자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 형식으로 자신의 입장을 밝혀오던 황운하 청장이 페이스북에 심경을 직접 올렸다.

황 청장은 27일 오전 "울산지검의 서울중앙지검 이송 건에 대해 환영입장이다, 신속하게 마무리하기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언제든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로 부터 수사를 지시받고 보고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강하게 반박했다.

황운하 청장은 "울산경찰은 경찰청 본청으로부터 첩보를 하달받았을 뿐 그 첩보의 원천이 어디인지, 첩보의 생산 경위가 어떠한지는 알지 못한다, 울산경찰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것을 설명했으며 "저의 설명이 의혹부풀리기보다는 사실에 입각한 보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아울러 거듭 거듭 신속한 수사진행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황운하 청장의 입장 표명이 알려지자 한국당 대전시당에서는 박희조 수석대변인은 27일 오후 "청와대 지시에 의한 정치공작수사 의혹이 드러난만큼 황운하 청장이 스스로 명명백백하게 밝히는 것이 공복으로서 소임을 다 하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다만 아직 확인된 것이 없는데도 "작년 지방선거 직전 한국당 후보인 김기현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수사는 청와대의 하명에 의해 시작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못박았다.

박희조 대변인은 "황 청장은 본인과 관련된 각종 의혹들이 불거졌는데도 불구하고 정치 욕심을 위해 발뺌과 모르쇠로 일관할게 아니라 경찰가족의 명예를 지키고 공복으로서 마지막 소임을 다하는 길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해 보기 바란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김태영 대변인은 황운하 청장의 사과를 촉구했다.

김태영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에 줄서기한 황운하 청장은 '오얏나무 아래에서 갓끈도 고쳐쓰지 말라'는 말처럼 황 청장이 정말 떳떳했다면 관권선거 개입 의혹이 제기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황 청장이 대전에서 출마하고자 한다면 관권선거 개입 의혹에 대한 황청장 본인의 입장을 명확히 밝히기전에, 이러한 의혹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서 대전시민들에게 사과를 먼저 하는 것이 도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운하 청장은 이날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기자실을 들러 '청와대 수사 지시설에 대해 "터무니 없는 얘기"라고 반박했으며 "울산 경찰은 첩보의 출처를 모른다, 무책임한 의혹 제기 좀 하지마라"고 하소연했다.

msn
     관련기사
· 황운하 청장의 '반격'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하나은행, 대전시티즌 전지훈련 취소
○ 민주당 수준 보여준 복기왕
황운하 "까맣게 잊고 있었다"
○ 대전지역 국회의원은 용퇴 없다?
○ 최연혜·정진석, 反환경운동 '2관...
대전시의회 행감우수의원, '조·채·오...
○ 유성 곰탕집 성추행 사건 결국 '...
대전시교육청 청렴도 '꼴찌'
국회 세종의사당 예산안 통과
월평동에 전달된 이불 50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