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21 수 19:42
> 뉴스 > 정치
     
충남도지사 선거 초반 박수현 독주
다자 구도 30.7%, 민주당 적합도 38.0% 기록…민주 47.6% vs 한국 26.5%
2018년 02월 12일 (월) 18:04:17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뉴스>를 비롯한 <충청뉴스>, <시티저널>, <굿모닝충청> 등 대전인터넷신문기자협회(회장 송광석)에 소속된 4개 언론사는 제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 지난 8일부터 3일간 대전시장과 충남지사, 대전시교육감 후보 적합도 조사를 실시했다.

선거가 4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후보군들은 자신의 텃밭을 다지며 치열한 물밑 경쟁을 치르고 있다.

지방선거에 대한 유권자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이번 여론조사는 민심 향배를 살펴볼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편집자 주>
 
충남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초반 독주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 내 후보 적합도는 물론 다자 대결에서도 타 주자를 압도하며 선두를 차지한 것.

대전인터넷신문기자협회(회장 송광석)에 소속된 언론사가 공동으로 <리얼미터>에 의뢰,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박 전 대변인은 여야 도지사 후보 적합도에서 30.7%를 기록,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같은 당 복기왕 전 아산시장 10.4%,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 10.1%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자유한국당 소속인 홍문표 국회의원(홍성‧예산) 9.8%, 이인제 고문 9.6%, 이명수 국회의원(아산갑) 7.1%를 각각 기록했고, 국민의당 김용필 도의원(예산1)은 3.8%를 나타냈다.

기타 후보(2.5%), 없음(9.7%), 잘 모름(6.3%)은 18.5%를 기록했다.

‘1강 다중 구도’가 형성됐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더불어민주당 주자(박수현+복기왕+양승조)의 총합(51.2%)은 자유한국당 주자(홍문표+이인제+이명수)의 총합(26.5%)에 비해 24.7%P 높게 나타났다.

박 전 대변인은 천안권(26.0%)과 서해안권(28.5%), 아산‧당진권(27.0%)에서 모두 고른 지지를 얻었으며, 자신의 텃밭이라 할 수 있는 남동권(43.7%)에서는 뚜렷한 강세를 보였다.

복 전 시장은 아산‧당진권(22.6%), 양 의원은 천안권(20.6%)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홍 의원은 서해안권(13.4%), 이 고문은 남동권(10.9%), 이 의원은 아산‧당진권(10.6%)에서 선전했다.

박 전 대변인은 특히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38.0%를 기록, 양 의원(16.3%)과 복 전 시장(13.2%)을 2배 이상 따돌렸다.

다만 기타 후보(5.3%), 없음(14.7%), 잘 모름(12.5%)이 32.5%로 나타나 이들의 표심이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경선 결과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중 53.4%는 박 전 대변인을 선택했고, 양 의원(18.8%)과 복 전 시장(13.5%) 순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자들 역시 양 의원(15.0%)과 복 전 시장(10.7%)보다는 박 전 대변인(20.5%)을 적합한 후보로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유한국당 도지사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 고문(18.4%)과 이 의원(17.5%), 홍 의원(15.1%) 모두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기타 후보(6.6%), 없음(28.1%), 잘 모름(14.3%)도 49%를 기록해 보수층이 마땅한 지지 후보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은 이 의원(15.0%), 이 고문(12.1%), 홍 의원(6.7%) 순으로 선택했다.

지방선거 후보자 선택 기준에 대한 질문에는 정치적 경험 및 배경 25.3%, 인물 22.2%, 소속정당 16.9%, 정책 및 공약 15.1%, 도덕성 14.1%, 기타 3.2%, 잘 모름 3.2% 순으로 답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47.6%, 자유한국당 26.5%, 바른미래당 8.0%, 정의당 4.5%, 민주평화당 2.4% 순으로 나타났다.

투표 의향에 대해서는 74.9%가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답했고, 가급적 투표 18.1%, 별로 투표 의향 없음 3.4%, 전혀 투표 의향 없음 3.0%를 각각 기록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충남 거주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이며 응답률은 3.7%다.

표집틀 및 표집방법은 무선 50% 가상(안심)번호 프레임, 유선 50% 무작위 생성 전화번호를 통한 임의걸기(RDD) 방식이며, 2018년 1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성, 연령,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림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msn
     관련기사
· 민주당, 박수현 소명 기회 준다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왜 공천 줬냐?”고 따졌다는 김소연
김소연 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대전시티즌, 함량미달 선수에 혈세 '...
민주당 김소연 의원의 '말 바꾸기'
김소연 의원의 무차별 폭로
○ 효문화진흥원 채용비리 혐의 잡은 ...
채계순 의원, 김소연 의원에게 공개사...
염홍철 출판기념회 '인산인해'
김소연 의원 기자회견 전문(20181...
○ 서구의회 방차석 의원 사퇴하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