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8 화 14:17
> 뉴스 > 정치
     
"대전시의회 연찬, 잘못된 관행"
정의당 대전시당, 정례회 앞두고 납득 안 된다 비판
2019년 10월 17일 (목) 08:21:16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시의회 제주도 연찬회를 두고 각계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16일 '연찬회 논란, 이제 끝내자!'는 논평을 통해 대전시의회 연찬의 대규모 공무원 동행 소요예산 장소 규모 등에 대해 통렬히 비판했다.

논평은 "대전시의회가 제주도로 연찬회를 떠났다. 16일부터 18일까지 2박3일간 김소연 의원을 제외한 의원 21명과 사무처 간부 및 직원 22명이 동행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에 소요되는 예산도 1,436만원이다. 여기에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교육감을 비롯해 집행기관 간부도 14명이 참석하고, 예산은 별도 책정된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또한 "이번 연찬회는 11월 정례회를 앞두고, 2020년 예산 등 주요 의제와 조례, 행정사무감사 등을 내실 있게 준비해야 할 자리"라며 "이런 자리에 시장과 교육감 등 피감기관의 수장들이 감사위원들에게 만찬을 열어 주는 것이 온당한가?"라고 되물었다.

정의당은 "2018년 연찬회에서는 ‘원안 가결’이라는 건배사까지 등장했다고 한다"며 "시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을 각자의 자리에서 제대로 쓰는 것이 민주주의다, 대전시의회는 스스로 풀뿌리 민주주의를 흔들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보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장소와 규모에 대한 지적도 수년째 계속되고 있다, 필요하다면 제주도 아니라 해외에도 나갈 수 있다"며 "그러나 클래식 수업, 자치분권과 지방의회 역할, 호감 가는 퍼스널 이미지 브랜딩, 성평등 인식 향상과 젠더폭력 예방 등 공개된 프로그램만 보면, 58명이나 되는 인원이 함께 제주도까지 가서 해야 할 일인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끝으로 "더구나 11월 정례회가 코앞이지 않은가?"라며 "잘못된 관행은 버리고, 시대가 요구하는 새로운 전통을 세우는 것이 '혁신'"이라고 비판했다.

msn
     관련기사
· 공무원 줄 세우는 대전시의회· ○ 시민단체도 대전시의회 연찬 '비판'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검찰, 불법 후원금 받은 이은권 측근...
박성효 전 대전시장, 총선 불출마
안철수 '지역균형발전' 강조
○ 민주당, 황운하 원장 검증 '연기...
이완구 전 총리, 정계은퇴 선언
○ 이은권 의원 '노심초사'
연광실업, 장애인과 함께 희망을 나누...
[부고] 양승조 충남도지사 장인상
"절대 권력에 굴하지 말라"
대전로타리클럽, 대화동 이웃사랑 백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