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4 토 09:09
> 뉴스 > 사회
     
현충원 직원 "법정에서 증언하겠다"
민주당, 대통령 화환 명판 은닉 사건 검찰에 수사의뢰
2019년 04월 02일 (화) 11:30:22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들이 2일 오전 11시, 대통령 명패 은닉 사건의 전모를 밝혀달라며 대전지검 민원실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국립대전현충원 대통령 추모 화환 명패 사건과 관련 현충원 직원이 "수사기관의 조사도 받고 법정에서 사실대로 증언도 하겠다"고 밝혔다.

국립대전현충원 의전단 단원인 A씨와 B씨는 지난 1일 오후 인터뷰를 통해 "한국당 대전시당 000 여성부장이 말릴 틈도 없이 명패를 떼는걸 직접 봤다"고 증언했다.

의전단 단원들은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단원 A 씨는 '000 여성부장을 아냐?'는 질문에 "전에는 몰랐다"며 "22일 오전에 헌화하기 전에 접촉을 했는데 주변 사람들이 여성부장이라고 불러서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당일 MBC 기자가 사진을 여러 장 보내준 뒤 명패를 치운 사람을 골라보라고 해서 얼굴을 확실하게 기억해 사진을 골랐더니 MBC 기자가 '그 사람이 000 여성부장'이라고 알려줬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희가 22일 오전 10시 35분에 서해수호의날 묘역에 도착했는데 000 여성부장이 와서 행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동선이 어떻게 되는지 알려달라고 해서 설명해줬다"고 설명했다.

현충원 관계자는 "000 여성부장이 '대통령과 국무총리 화환을 치울 수 있냐'고 물어봐서 '치울 수도 없을 뿐더러 치워서도 안 된다'고 말씀드렸다"며 "당일 바람이 불어서 쇠말뚝으로 고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런 상황을 000 여성부장에게 말씀드렸더니 수긍하는 분위기였는데 계속 화환 주위를 얼쩡거리던 000 여성부장이 대통령 화환을 만지다가 명패를 떼어 버렸다"며 "000 여성부장이 나이가 많아 보이는 남성에게 이낙연 총리 명패도 떼어버리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말릴 틈도 없이 명패를 떼어서 내려놓았다"며 "그 뒤에 황교안 대표가 바로 도착해서 행사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000 여성부장이 명패를 떼는 걸 직접 봤고 저희만 본게 아니라 당시 해군 장교 3명과 취재기자 일부도 봤다"며 "현장에 50명 정도 있었는데 대부분 한국당 대전시당 분들이었다"고 기억했다.

의전단 단원들은 '민주당에서 관련 사건을 고발할 예정'이라고 말하자 "수사기관의 조사도 받고 법정에서 사실대로 증언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들은 2일 오전 11시 대전지방검찰청 민원실에 관련 사건을 공용재물손괴 혐의로 수사의뢰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정치적 판단이나 친소관계를 떠나 마음에 안 드는 사람의 조화가 있다고해서 훼손하는 행위는 상주와 유족을 능멸하는 행위"라고 명패 훼손 행위를 비판했다.

msn
     관련기사
· "한국당 여성 당직자가 치웠다"· 호국영령 참배에도 편 가르는 자유한국당, 호국영령 앞에 사죄하라
· 호국영령에 대한 참배에도 편을 가르는 자유한국당· ○ 대통령 명패 사건, 진실공방에 빠져
· 현충원 대통령 명패 사건 법정가나?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김재혁 정무부시장의 '고백'
"경고처분 받은 교장, 사실상 승진시...
법원, 전문학 징역 1년 6월 선고
유성복합터미널 사태, 야당에서 맹공
조달청, 업체 말만 믿고 제품 등록
대전 청년 취업길 넓혔다
○ 서구의회 민주당 의원의 선택은?
"일본 경제 보복 맞서 기술독립"
불통시대 풍자 연극 대전 공연
○ 강제징용 노동자상 작가 "고발 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