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16 화 22:22
> 뉴스 > 사회
     
MBG 임동표, 충남일보 범행에 활용
성사된 투자 단 한 건도 없어.. 1,214억 원 편취 혐의
2019년 03월 08일 (금) 09:55:06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MBG 임동표 회장이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8일 오전, MBG 임동표 회장이 주식 상장을 통해 엄청난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을 것처럼 허위사실을 언론을 통해 홍보, 피해자 2,131명으로부터 1,214억 원을 편취한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특히 검찰은 MBG 임동표 회장이 지역 언론을 사유화하고 지상파와 TV 방송 광고 등을 통해 대대적으로 홍보 활동을 진행해 범행에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이 지목한 지역 언론은 충남일보로 충남일보는 지난 달 20일 임동표 회장의 사전구속영장이 발부되던 날 회장을 사임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수사는 지난 해 경찰로부터 시작됐다.

그동안 MBG 사건을 수사해 온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해 8월, 임동표 회장을 비롯한 MBG 관계자 18명을 자본시장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후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사건을 이송 받은 대전지검은 올 1월 서구 둔산동의 MBG 본사를 압수수색한 뒤 2월에는 임동표 회장을 포함한 공동대표 등 7명을 사전구속영장을 통해 구속했으며 지난 7일 구속 기소했다.

또한 불구속 피의자 11명은 계속 수사 중이다.

검찰은 임동표 회장 등 피의자들이 대표이사의 개인 주식을 다단계 영업조직을 활용해 판매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주식 2만 주, 자본금 1억 원으로 시작해 2017년 11월 주식 4천만 주, 자본금 200억 원에 이르기까지 3년간 35회에 걸쳐 유상 증자해 임동표 회장에게 발행하고 이를 영업법인을 통해 판매했다.

임동표 회장 등은 현실적으로 사실관계 확인이 어려운 해외 개발사업이나 대규모 해외 수출 계약 등이 성사돼 마치 조만간 MBG 주식이 나스닥이나 코스닥 상장을 통해 엄청난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는 것처럼 언론을 통해 허위 과장 홍보하면서 주식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발표한 MBG 임동표 회장의 범행 수법은 다양했다.

먼저 인도네시아 니켈 광산 개발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중국 투자자 4억 달러 투자 ▲글로벌 기업 1조원 투자 협약 ▲스위스 투자자 3,700억 원 투자 등이 확정됐다고 충남일보 등 언론을 통해 대대적으로 홍보했으나 투자는 단 1건도 성사되지 않았다.

또한 인도네시아 및 홍콩 업체와 2,500만 달러의 수소수 발생기 등 제품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홍보했으나 상대 업체의 실체를 확인할 수 없었고 실제 수출도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밖에도 3,000억 원 상당의 스리랑카 LED 가로등 교체 사업을 선점했다고 언론을 통해 홍보했으나 MBG는 LED 관련 기술력이 전혀 없었고 발표한 협약서도 스리랑카 정부가 아닌 일개 컨설팅 회사였다.

제59회 그래미 어워드 시상식에서 '골든 프로덕트 상'을 수상했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상패 수여식까지 개최했으나 '골든 프로덕트 상' 자체가 허구였으며 임동표 회장 등이 자체적으로 제작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그래미 측에서는 공식으로 이의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검찰은 임동표 회장을 비롯한 피고인들 계좌 137개와 토지 3필지, 건물 7동 등에 대해 추징 보전 청구를 해 109억 원 상당의 재산을 동결해 향후 범죄수익 환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msn
     관련기사
· 경찰, MBG lnc 수사 중· MBG 장외 주식거래, 가능한가?
· MBG 천만 불 수출 발표, 실제는?· 임동표 회장ㆍMBG, '말 바꾸기'
· 임동표 회장ㆍMBG, 누가 돕나? ①· 충남일보 보도 관련 입장
· 임동표 회장ㆍMBG, 누가 돕나? ②· 임동표와 MBG 반박에 대한 입장
· MBGㆍ임동표 회장의 '거짓말'· MBG, 니켈광산 개발 '산 넘어 산'
· KPK, 임동표 의형제 '룩사민' 조사· 충남일보 관계자 등 고발
· 계속되는 MBG의 '말 바꾸기'· MBG 사업, 빈 독에 물 붓기
· MBG 임동표 회장, 거듭 '말 바꾸기'· 시민인권센터, 자중지란
· 금감원에 MBG 유사수신 제보· MBG, 골든 프로덕트 수상 ‘거짓말’
· '창피하다' 지역 일간지· MBG 임동표, 주식장난 언제까지?
· 임동표 회장, 추가로 소송당해· 임동표 회장, 결국 거짓말?
· ○ 지역소식 이모저모· MBG 임동표 회장, 이번엔 직위 사칭
· MBG 임동표, 제철소 투자 권유· ○ 충남일보 '입지' 걱정하는 MBG 임동표
· ○ 성광진, 최기석 영입에 '뭐지?'· ○ 검찰, MBG 본사 압수수색
· MBG 임동표 사건 관련 입장문· 충남일보 입장에 대한 <대전뉴스> 입장
· ○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MBG편' 예고· 임동표 감싸기 바쁜 충남일보
· ○ TV조선, MBG 임동표 편 재방송· 임동표ㆍ충남일보, 황당한 해명
· ○ "MBG 임동표 최대한 빨리 수사"· 충남일보의 스타트TV 인수는 '거짓말'
· 검찰, 임동표 구속영장 청구· MBG 임동표 회장 20일 영장심사
· 임동표 회장 영장실질심사 마쳐·  법원, MBG 임동표 회장 구속영장 발부
· ○ 임동표 회장 구속 '이모저모'· ○ 충남일보 '개망신'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대전 박용갑 1위, 박정현 2위
중구의회 업추비는 '식사추진비'
○ 선관위, 대전시 관계자 '행정조치...
○ 채계순 의원, 정식 재판 요청한다
○ 박순자 제명 안 하면 충청권 소득...
○ 대전시티즌, 에이즈 용병 영입 '...
○ 대덕e로움, 일부 지역민 '불만'
대전 화정초, 넷볼대회 3년 연속 우...
대전시내버스협상 극적 타결되나
[근조] 김경훈 취재부장 모친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